“100년 제재해도 뚫는다” 김정은 자신감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학원 현지지도… 올 첫 공개활동, 전문가 “과학기술로 경제자립 의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새해 첫 공개활동으로 국가과학원 현지지도를 선택했다. 또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를 뚫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재로 인한 경제 한파 속에서 과학기술을 통해 경제 자립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 이후 새해 첫 공개활동으로 국가과학원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국가과학원의 장비를 살펴보는 김 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 이후 새해 첫 공개활동으로 국가과학원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국가과학원의 장비를 살펴보는 김 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정은 동지께서 국가과학원을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또 시찰 현장에는 박태성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동명 당 중앙위 부장, 조용원 당 중앙위 부부장이 동행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혁명사적관, 과학전시관 등을 둘러보고 “국가과학원은 자력자강의 고향집”이라며 “모든 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조건에서도 과학자들은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투쟁에서 정말 큰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가 있고 우리가 육성한 든든한 과학기술 역량과 그들의 명석한 두뇌가 있기에 적들이 10년, 100년을 제재한다고 해도 뚫지 못할 난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과학연구부문에 대한 투자 확대도 의논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간 김 위원장은 한 해 동안 역점을 둘 분야의 사업장을 직접 찾아 주민들에게 정책메시지를 던지는 모습을 보였다. 과학기술을 강조한 올해 행보에 대해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과학기술자 우대정책으로 과학·군사기술을 육성하고 국방력과 경제력을 강화하겠다는 게 최근 북한 정책의 핵심”이라며 “김 위원장이 과학기술로 자급자족을 가능케 할 수 있다는 자심감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과학원 시찰일은 보도날짜로 미뤄볼 때 지난 11일로 추정되며, 이는 예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늦은 행보다. 지난 1일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언급한 신년사부터 9일 뒤 남북 고위급회담까지 숨 가쁘게 펼쳐진 남북관계를 직접 챙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월 5일 가방공장을 시찰했고, 2016년에도 같은 날 대연합부대 포사격 경기를 참관했다. 이외 2015년 1월 1일 육아원 및 애육원을 방문했고, 2014년 1월 7일 제534군부대 수산물 냉동시설을 둘러봤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1-1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