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에 구자철 결승골 화답, 기성용은 복귀전 풀타임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0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손흥민(토트넘)과 독일 분데스리가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했고, EPL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은 부상 복귀전에서 풀타임 활약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축들이 소속팀에서 활약하며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의 활약을 예감케 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결승 골을 포함해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4-0 대승을 이끌었다.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지는 구자철도 분데스리가에서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을 신고했다. 임풀스 아레나로 불러 들인 함부르크와의 분데스리가 18라운드 홈 경기에 0-0으로 맞선 전반 45분 절묘한 헤딩슛으로 골을 기록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1-0으로 승리했고, 구자철의 득점은 결승 골이 됐다.
구자철(오른쪽·아우크스부르크)이 14일 임풀스 아레나로 불러 들인 함부르크와의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전반 45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 홈페이지 캡처

▲ 구자철(오른쪽·아우크스부르크)이 14일 임풀스 아레나로 불러 들인 함부르크와의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전반 45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린 뒤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 홈페이지 캡처

구자철은 올 시즌 주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득점 기회를 많이 잡지 못했지만 후반기 첫 경기인 이날 2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해 적극적인 공격으로 첫 골을 생산했다.

신태용호의 간판 미드필더인 기성용도 부상 복귀전에서 건재를 알렸다. 세인트 제임스 파크를 찾아 벌인 뉴캐슬과의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후반 90분을 뛰었다. 기성용은 종아리 부상으로 다섯 경기 연속 결장하다가 지난달 19일 에버턴과 경기 이후 한 달여 만에 출격했다.

그러나 기성용은 오랜 공백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에너지 넘치는 활약을 보여줬다.

전반 35분엔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흘러나온 공을 강한 슈팅으로 연결했고, 후반전에도 프리킥과 크로스를 전담하는 등 부상 이전의 컨디션을 보여주며 건재를 알렸다. 다만 팀은 1-1로 비겨 아쉬움을 남겼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