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특검 “다스 120억 횡령 미공개한 건 국론분열때문”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2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호영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팀은 ‘다스 120억원 횡령’ 사실을 확인했지만 최종 발표 당시 이같은 내용을 제외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

▲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의혹 등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은 14일 ‘㈜다스 공금 횡령사건 처리 방안’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 따르면 2008년 2월 16일 특검팀은 정 특검과 특검보 등 수뇌부가 모여 ‘다스 120억 횡령’ 공개 여부를 논의하는 회의를 열었다. 다스 부외자금(비자금) 120억원의 존재가 매우 민감한 사안임을 내부적으로 인식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특검팀은 당시 ‘다스 120억 횡령’ 사실을 제외해 전체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1안과 이를 포함해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2안의 장·단점을 분석해가면서 논의를 진행했고, 결국 1안을 따르기로 했다.

특검팀은 1안의 장단점으로 “특검수사 대상과 직접적 관련성이 없는 횡령사건 거론시 특검 수사결과와 상관없이 횡령사건에 대한 다양한 해석으로 인한 또 다른 정쟁 및 국론분열 발생(특검수사가 아무런 의미가 없어지는 사태발생) 차단”, “수사결과 발표 후 특검의 횡령사건 수사 사실이 공개될 경우 오해의 소지”라고 적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