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스러져 간 대공분실 시민 품으로”

입력 : 2018-01-14 18:20 ㅣ 수정 : 2018-01-14 2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
“매년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추모제를 지내고 있지만 올해는 특히 감회가 새롭습니다. 영화 ‘1987’을 계기로 많은 국민들께서 관심 갖고 추모제에 참석해 주시고 동생을 기억해 주시는 분도 많이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부(왼쪽)씨가 박 열사 31주기인 14일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의 묘소 앞에서 유가족 대표로 잔을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부(왼쪽)씨가 박 열사 31주기인 14일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의 묘소 앞에서 유가족 대표로 잔을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종철 열사 31주기인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인권센터)에서 박 열사의 형 박종부씨는 시민들과 함께 509호 조사실에 놓인 박 열사의 영정에 헌화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열사를 추모하러 옛 대공분실에 모인 유가족과 민주인사, 시민 200여명은 당시 경찰이 박 열사를 끌고 올라갔던 나선형 계단을 걸어 올라 박 열사가 숨진 5층 조사실에 차례로 헌화했다. 오전에는 경기 남양주시 마석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 내 박 열사 묘소에 이부영 전 의원, 최환 변호사 등 당시 사건 관련자와 김세균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회장, 서울대 민주동문회 회원, 서울대 총학생회, 부산 혜광고 재학생 등 200여명이 참배했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박 열사의 하숙집 골목이었던 관악구 대학5길 9 도로를 ‘박종철 거리’로 명명하는 선포식이 열렸다. 선포식에 참석한 박 열사의 누나 박은숙씨는 “종철이가 살던 길이나 한번 보려고 왔는데 그때와 다르게 너무 많이 변해 화려해졌다”며 “1987년에 이 길이 이런 모습이었다면 종철이가 새벽에 쥐도 새도 모르게 끌려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열사는 1987년 1월 14일 새벽 이곳 하숙집 골목에서 경찰에 강제 연행됐다.

박종철기념사업회 회원들은 추모제가 열린 이날 옛 남영동 대공분실 앞에서 현재 경찰이 운영하는 옛 대공분실을 시민사회에 돌려줄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김학규 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은 “독재 정권 시기에 인권을 유린한 대표적인 공간이 중앙정보부의 남산 건물, 기무사령부의 서빙고 분실, 치안본부(옛 경찰)의 남영동 분실이었는데 현재 원형이 남아 있는 곳은 남영동 분실뿐”이라면서 “이마저도 경찰이 2000년대 옛 대공분실을 리모델링하고 인권센터를 세우면서 당시 원형이 변형됐고, 경찰이 인권 경찰로 거듭났다고 과시하는 장소로 변질됐다”며 시민사회가 옛 대공분실을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한열의 어머니, 박종철 열사 추모 박종철 열사 31주기인 14일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가운데)씨가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 내 509호 조사실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이날 경기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의 박 열사 묘소와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는 박 열사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 이한열의 어머니, 박종철 열사 추모
박종철 열사 31주기인 14일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가운데)씨가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 내 509호 조사실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이날 경기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의 박 열사 묘소와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는 박 열사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이에 대해 이철성 경찰청장은 “기본적으로 국가건물이어서 무상 임대가 안 되는 측면이 있다”면서도 “시민단체와 만나 실정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협의를 진행해 그분들의 뜻에 부합하는 쪽으로 이 공간이 유익하게 사용되도록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청장 등 경찰 지휘부는 옛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을 찾아 박 열사의 영정 앞에 헌화한 뒤 묵념을 했다. 경찰 지휘부가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공식 방문해 박 열사를 추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종부씨는 “옛 남영동 대공분실은 종철이뿐만 아니라 수많은 민주인사, 학생, 조작 간첩이 고통받고 스러져 간 곳”이라며 “이들을 기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소중함을 교육할 수 있는 인권센터로 돌려놓아야 역사적 의미를 국민과 나눌 수 있고 민주인사의 영령을 위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청장이 경찰청장으로서 동생을 추모한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면서도 “대공분실을 시민사회의 품으로 돌려주는 게 진정성 있고 실현 가능한 사죄의 모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1-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