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 달러 vs 4647달러… 中 지역경제 격차 최고 4배 이상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2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와 비교해도 2배 차이 ‘심각 ’
중국의 성(省)·시별 지역 경제 격차가 미국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 베이징과 상하이의 지난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약 2만 달러에 이르지만, 간쑤성은 4647달러에 지나지 않아 무려 4배가 넘는 차이를 보인다. 미국의 경우 1인당 GDP가 6만 5000달러(2016년 기준)로 워싱턴DC에 이어 가장 많은 매사추세츠가 최저인 미시시피보다 고작 2배 많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포브스는 12일(현지시간)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지역별 GDP 성장률을 분석한 결과 2017년 국가 성장률은 8.1%를 기록해 지난달 발표한 6.9%보다 높았다고 보도했다. 네이멍구와 톈진 등은 그동안 통계를 조작할 정도로 경제성장 경쟁을 벌였지만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방 정부의 GDP 부풀리기를 범죄 행위로 규정하고 엄단하겠다고 하자 지난해 각각 -15.7%와 1.4%의 GDP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산시성과 광시성은 12%의 GDP 성장률을 보였는데 모두 중국에서 가난한 농촌 지역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성장률은 높지만 개인별 소득은 1인당 6500달러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 랴오닝·지린·헤이룽장 등 낙후한 동북 3성 역시 중국의 경제 격차를 극명하게 보여 주는 곳이다.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의 동부 해안 지역은 대만이나 한국과 비슷한 경제 수준으로 성장했지만, 동북 3성의 1인당 GDP는 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 등 1선 도시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블룸버그통신은 13일 지난해 7월 시 주석이 국영기업은 채무를 줄이는 것이 우선 임무이며, 정부가 과도한 빚을 지면 평생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중국 경제의 최고 화두는 위험 줄이기가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진 중국 정부가 채무 증가 속도를 줄이는 데 중점을 둘 뿐 본격적으로 채무 경감에 나서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음달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를 앞두고 지방정부는 올해 경제성장 목표를 모두 지난해보다 낮게 잡았다. 2017년 초 GDP 증가 목표를 8%로 제시했던 톈진은 지난해 성장률이 통계 조작 등으로 1% 수준에 그치자 올해 성장 목표를 5%로 크게 내려 발표했다.

하지만 지방정부의 경제 격차를 줄이려면 고속철도망을 확장하는 등 중앙정부가 좀더 노력해야 한다고 포브스는 강조했다. 예를 들어 부유한 동부 지역은 가난한 이주 노동자를 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 등 ‘사다리 걷어차기’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GDP 성장률이 침체함에 따라 시 주석이 강조한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소강사회(小康社會) 건설은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특히 부유한 동부 지역주민들은 벌써 중국의 꿈을 실현했지만, 북부와 서부지역민들의 소강사회 진입은 잡기 힘든 꿈이 됐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2-14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