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실 경영 한국GM 살길은 뼈 깎는 구조조정뿐

입력 : 2018-02-13 21:06 ㅣ 수정 : 2018-02-13 2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를 전격적으로 결정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이 지난 6일 한국GM에 대해 “지금 같은 비효율적 구조로는 사업을 이어 가기 어렵다”고 밝히면서 한국 시장 철수설이 급부상한 지 불과 일주일 만에 내린 특단의 조치다.

누적 적자 2조 500억원이 넘는 부실 기업을 지원해 달라며 우리 정부에 손을 벌린 GM이 자구 노력을 내세운 충격요법을 통해 정부의 재정 지원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더욱이 “중대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 내야 한다”면서 시한까지 못박았다고 한다. 수년간 부실 경영을 방치한 책임은 외면한 채 여차하면 한국 시장을 떠나겠다는 협박으로 우리 정부에 사태 해결의 짐을 떠넘기겠다니 배짱도 이런 배짱이 없다.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평균 20%에 불과해 사실상 독자 생존 가능성이 희박했던 게 사실이다. 지난해부터 가동과 중단을 반복하면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안타깝지만 현재로선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현실을 부인하기 어렵다. 이번 폐쇄 결정으로 임직원 1800명과 협력업체 직원 1만명은 대량 실직의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현대중공업 조선소 폐쇄에 이어 GM공장까지 폐쇄하면 가뜩이나 어려운 군산의 지역 경제는 큰 타격을 입을 게 불을 보듯 뻔하다. 정부와 지자체가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지원 대책에 신속하게 나서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정부가 한국GM에 대한 재무 실사를 벌여 경영 부실 원인부터 파악하기로 한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수십만명의 일자리를 잃을 게 두려워 회생 여부가 불투명한 부실 기업에 무턱대고 혈세부터 퍼붓던 과거의 실패 사례를 되풀이해선 안 될 일이다. 그동안 2대 주주인 산업은행에 경영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던 한국GM은 이번엔 재무 실사에 동의했다고 한다. 한국GM은 본사에서 자금을 고리로 차입하고, 부품·제품 거래 과정에서 손해를 보고 이익을 본사에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제대로 규명하고, 책임지지 않으면 경영 정상화에 대한 한국GM의 진정성을 믿기 어렵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또한 신규 투자와 물량 배정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경영 정상화 방안도 내놓아야 한다. 공장 폐쇄라는 극단적이고, 일방적으로 피해를 전가하는 손쉬운 조치로 할 일 다했다는 태도는 곤란하다. 한국GM 노조도 사측과 함께 뼈를 깎는 구조조정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2018-02-1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