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中企 중심 개방형 혁신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임 100일 맞은 중기부 장관
“대기업 M&A 기술력 키울 것
근로시간 단축 정착 지원사격”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3일 “중소기업 중심 개방형 혁신국가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종학(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종학(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홍 장관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방형 혁신, 상생 혁신, 클러스터·협업형 창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기업의 중소기업 인수합병(M&A)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키우는 데 정책의 중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장관은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최장 근로시간을 유지해서는 한국 경제가 혁신할 수 없다”며 “예전처럼 근로자를 쥐어짜는 방식으로는 이 추세를 바꿀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에서도 (기업규모별로) 상당한 유예기간을 준 것”이라며 “유예기간 동안 중소기업이 충분히 적응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 충격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강조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대책과 관련해서는 “약속어음 제도를 폐지하는 정책이 거의 마련돼 마지막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와 GM 측의 협상 과정에 중기부가 참여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저희가 들어가면 폐쇄를 전제로 하기 때문”이라며 “어느 정도 협상이 진행되면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홍 장관은 중기부 내부 조직 혁신 방안과 관련, “구글 등 글로벌 기업처럼 매일매일 혁신하는 학습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3-1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