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시간 30분 줄이자” 증권업계에도 ‘워라밸’ 바람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조 ‘단축·휴장’ 논의 급부상
“30분 연장해도 거래량 안늘어
근로시간 줄고 유동성 증가 기대”
금융위 “관련 요구 있다면 검토”

근로시간 단축 추세와 맞물려 여의도 증권가에서 주식 거래시간을 줄이자는 논의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 정규거래시간을 30분 단축하거나 점심시간 휴장 제도를 재도입해 증권업계 종사자들의 노동강도를 떨어뜨리자는 것이다.
금융당국과 한국거래소는 2016년 8월 시장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주식시장 거래 마감 시간을 오후 3시에서 3시 30분으로 늦췄다. 2000년 5월 오전 9시~오후 3시 거래가 정착된 이후 16년 만에 연장 결정이었다.

거래시간 단축 이슈가 힘을 받는 이유는 장 종료 30분 연장으로 근로시간이 늘어난 데다 당초 기대됐던 시장 활성화도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13일 한 업계 관계자는 “거래소는 거래시장을 30분 늘리면 8% 가까이 유동성이 늘어날 것으로 봤지만 효과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워라밸 시대’에 퇴근 시간만 더 뒤로 밀렸다는 말이 많다”고 밝혔다.

실제 거래시간 연장 전후를 비교해보면 일평균 거래량은 오히려 줄었다. 거래시간이 늘어나기 전인 2015년 1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 코스피 일평균 거래량은 4억 3264만주다. 반면 30분 연장이 시작된 2016년 8월부터 올 2월까지 일평균 거래량은 3억 4771만주에 머물렀다.

이동기 거래소 노조위원장은 “개장시간 연장이 단기적으로는 거래량을 증가시킬 순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큰 연관이 없다”면서 “노동강도를 낮추고 근로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거래 마감을 다시 오후 3시로 되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주요 거래소가 채택하고 있는 점심시간 휴장도 대안으로 제시된다. 30분~1시간가량 휴장이 실시되면 휴식권이 보장될 뿐 아니라, 거래량도 느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사무금융서비스노조 증권업종본부 관계자는 “휴장이 도입되면 점심시간 정신없이 붐비는 여의도 풍경도 어느정도 해소되고, 오전 장과 오후장 두 번에 걸쳐 시가와 종가가 형성돼 투자자들의 관심도 유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거래소 노조와 사무금융서비스노조는 거래시간 단축 혹은 휴장 방안을 금융위원회와 거래소에 요구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관련 요구가 있다면 내용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3-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