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시, 뮤즈 헵번 곁으로 떠나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3: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매 없는 검은 드레스에 진주 목걸이를 차고 커다란 선글라스를 쓴,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1961년) 속 오드리 헵번의 스타일은 우아함의 전형으로 불린다. 헵번뿐 아니라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레이스 켈리 등 당대 할리우드 여배우의 사랑을 받은 프랑스 패션 브랜드 ‘지방시’의 창립자 위베르 드 지방시가 지난 9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91세.
위베르 드 지방시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위베르 드 지방시
AFP 연합뉴스

지방시의 오랜 동거인인 필리프 브네는 지방시가 잠을 자던 중 영면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방시는 보베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나 파리국립미술학교를 졸업했다. 1951년 자신의 패션하우스를 열고 이듬해 프랑스 일류 모델이었던 베티나 그라지아니를 기용해 첫 번째 컬렉션을 개최했다. 지방시는 크리스티앙 디오르, 이브 생 로랑,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와 함께 2차 대전 이후의 패션을 재정립한 디자이너로 꼽힌다.

그는 간결하고 절제된 디자인으로 여성의 우아함과 세련미를 극대화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헵번의 드레스가 대표적이다. 헵번은 1953년작 ‘사브리나’에서 몸에 딱 맞는 지방시의 검은색 드레스를 입었고,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다시 이 드레스 차림으로 등장했다. 정갈하면서 품위 있는 이 ‘리틀 블랙 드레스’는 지방시를 상징하는 디자인으로 남았다. 헵번은 평소에도 지방시에게 영화 의상과 평상복 등의 제작을 맡기면서 40년간 지방시의 ‘뮤즈’로 활동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3-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