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칸반도 몬테네그로 대선 친서방파 주카노비치 당선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2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칸반도의 전략적 요충지 몬테네그로 대선에서 친서방 성향의 밀로 주카노비치 전 총리가 승리했다.
밀로 주카노비치 몬테네그로 전 총리. AP 연합뉴스

▲ 밀로 주카노비치 몬테네그로 전 총리.
AP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현재 총투표의 97%가 개표된 가운데 주카노비치 전 총리는 54%를 득표했다. 이로써 주카노비치 전 총리는 33%에 그친 믈라덴 보야니치를 멀찌감치 제치고 결선투표 없이 당선을 확정지을 것이 확실시된다.


 집권 사회민주당(DPS) 후보로 대선에 출마한 주카노비치 전 총리는 초기 개표 결과 압승이 예상되자 15일 밤 승리를 선포하고, 선거 결과를 자축했다. 그는 당사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우리는 유럽을 향한 몬테네그로의 미래를 위해 또 다른 귀중한 승리를 달성했다”며 “이번 선거로 유럽적인 삶의 질과 유럽연합(EU) 가입을 달성하려는 몬테네그로의 의지가 재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주카노비치는 1991년 불과 29세의 나이에 유럽에서 가장 젊은 총리가 됐다. 이후 총리 6차례, 대통령직 1차례를 수행하며 약 25년간 권력을 유지해 발칸반도에서 최장수 지도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인구 62만명의 소국 몬테네그로는 2006년 주카노비치 전 총리의 주도로 세르비아에서 분리 독립했고 러시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6월에는 나토의 일원이 됐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4-17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