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 드 프랑스 우승자 토머스 “제 트로피 가져간 분 돌려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10-10 2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올해 투르 드 프랑스 우승자인 게레인트 토머스(잉글랜드)가 지난달 버밍엄의 사이클 쇼에 트로피를 특별 전시했다가 도둑을 맞아 돌려달라고 애원했다.

매년 쿠페 옴니스포츠가 세계 3대 자전거 도로 일주대회인 투르 드 프랑스와 지로 디탈리아, 뷰엘타 아 에스파냐 우승자가 트로피를 모아 전시하는데 토머스가 속한 팀 스카이는 후원사인 이탈리아 자전거 브랜드인 피나렐로가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30일까지 버밍엄에서 열린 자전거 쇼에 전시할 수 있도록 빌려 줬는데 도둑을 맞은 것이다.

웨스트미들랜드 경찰은 전시 이틀째인 지난달 29일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30분 사이에 누군가 가져간 것으로 보고 있다. 쇼가 끝난 뒤 “순간적으로 아무도 지켜보지 않은 상황”에 훔쳐간 것으로 보인다.

토머스는 “그 트로피는 나와 팀에 많은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웨일스 출신인 그는 영국인 선수로는 세 번째 트루 드 프랑스를 우승하며 검정색과 금색으로 이뤄진 수제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는 “이런 일이 벌어져 믿기지 않을 만큼 불운하다. 누가 가져가든 그 트로피는 가치가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바라건대 돌려주면 대단한 은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처드 헤밍턴 피나렐로 국장 대행은 토머스에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팀 스카이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으며 모든 당사자들과 뜻을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지로 디탈리아와 뷰엘타 아 에스파냐 우승도 토머스의 팀 동료인 크리스 프룸이 이뤄 3대 그랜드 투어 모두 팀 스카이의 차지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