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소유즈 우주선 발사 중 추락…우주인들은 생존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2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모스크바 시간) 오전 11시 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로켓 발사체 ‘소유즈 FG’에 실려 발사된 ‘소유즈 MS-10’ 우주선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날 추락한 소유즈 우주선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다. 우주선에 탑승한 우주인 2명은 큰 부상없이 생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10.11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일(모스크바 시간) 오전 11시 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로켓 발사체 ‘소유즈 FG’에 실려 발사된 ‘소유즈 MS-10’ 우주선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날 추락한 소유즈 우주선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다. 우주선에 탑승한 우주인 2명은 큰 부상없이 생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10.11
AP 연합뉴스

러시아 소유즈 유인 우주선을 발사하는 과정에서 로켓 발사체 엔진의 고장으로 우주선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우주선에 탑승하고 있던 우주인 2명은 비상착륙을 시도해 생존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아노보스티·AFP통신 등에 따르면 11일(모스크바 시간) 오전 11시 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러시아제 ‘소유즈 MS-10’ 우주선이 로켓 발사체 ‘소유즈 FG’에 실려 발사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우주선에는 러시아 우주인 알렉세이 오브치닌과 미국 우주인 닉 헤이그 등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우주선은 이날 오후 5시 44분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지만 발사 119초 만에 지상으로 추락했다.

사고 발생 직후 탑승자 비상구조시스템이 작동하면서 우주인들이 탄 귀환 캡슐이 우주선에서 자동으로 분리돼 지상으로 낙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캡슐은 카자흐스탄 중부 도시 줴즈카즈간에서 25km 떨어진 스텝 지역에 착륙했으며 우주인들은 곧이어 현장에 도착한 수색구조팀에 구조돼 인근 도시로 이송됐다.

의료진은 우주인들이 입원이나 추적 조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건강이 좋으며 정상적으로 일할 수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들은 건강 검진을 마친 뒤 모스크바로 돌아올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