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김정은 초청장 기다리는 중”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주 공식 전달 때까진 언급 안 할 것”
文대통령, 17일 평화 미사 참석 뒤 연설
18일 교황 예방해 北초청 의사 전할 듯
프란치스코 교황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AP 연합뉴스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들의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교황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식 초청장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취재진에 “(김 위원장의) 초청이 공식적으로 도착하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내주 교황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교황에게 공식 전달할 때까지 이 사안에 대해 따로 언급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13일부터 7박 9일 일정으로 유럽을 순방하는 문 대통령은 17일 교황청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한다. 이 미사는 교황청 국무총리 격인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집전한다. 문 대통령은 미사 후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하고,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김 위원장이 밝힌 교황의 평양 초청 의사도 전달할 계획이다.

교황청 관계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비핵화 협상에 비판적인 미 진보층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교황의 북한 방문이 현실화될 경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상 과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미국의 여론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교황청이 전통적으로 분쟁 해결과 세계평화 중재를 위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고, 특히 그동안 한반도 평화에 각별한 관심을 표명해 온 점을 고려할 때 교황의 방북 가능성이 낮지는 않다는 게 교황청 안팎의 관측이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10-1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