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거주자 “비상벨 안 울렸다”…화재원인 규명 나서는 당국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6: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의 국일고시원에서 경찰이 현장을 봉쇄하고 있다.  2018.11.9.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9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의 국일고시원에서 경찰이 현장을 봉쇄하고 있다. 2018.11.9.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종로구 국일고시원 화재와 관련해 소방 당국 등이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에 나섰다.

윤민규 종로소방서 지휘팀장은 9일 현장 브리핑에서 “내일(10일) 오전 10시 소방과 경찰, 전기, 가스 등 유관기관이 합동감식을 벌인다”며 “화재 원인과 발화점 등을 조사한 후에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목격자들로부터 나오는 발화점과 화재 원인과 관련해 “여러 이야기가 있는데 (내일) 합동감식 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덧붙였다. 경찰 역시 “‘싸우다가 불이 났다’거나 ‘담뱃불을 던져 불이 났다’는 등의 고시원 생존자들 증언 중 확인된 사실은 일체 없다”고 밝혔다.

스프링클러의 부재가 이번 화재를 키웠다는 지적도 나온다. 윤 팀장은 “다중이용업소특별법에 따르면 2009년부터 고시원은 간이 스프링클러 설치하게 돼있다”며 “이곳은 기존 고시원이라 (간이 스프링클러를 설치해야 할)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비상벨하고 감지기 그 정도 설비만 갖추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고시원에서 탈출한 사람들은 “비상벨을 듣지 못했다”고 입을 모았다. 고시원 3층인 305호 거주자는 “‘불이야‘라는 소리를 듣고 반바지만 입고 나왔다”며 “비상벨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2층에 거주하는 정모(40)씨도 “‘우당탕’ 하는 소리와 ‘불이야’라는 외침 때문에 빠져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윤 팀장은 “그 부분(비상벨이 울리지 않았다)도 경찰과 소방이 조사를 한 후 확정해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