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 301호서 발화 가능성…70대 거주자 화상 치료중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의 국일고시원에서 경찰이 현장을 봉쇄하고 있다.  2018.11.9.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9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의 국일고시원에서 경찰이 현장을 봉쇄하고 있다. 2018.11.9.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종로 고시원의 불은 거주자가 사용하던 전열기에서 최초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사고는 301호에서 최초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301호에 거주하던 A(72)씨가 이날 새벽 잠을 자고 일어나 전열기 전원을 켜고 화장실을 다녀 온 후 전열기에 불이 나는 것을 목격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씨는 “주변 옷가지와 이불을 이용해 불을 끄려 했으나 주변에 옮겨 붙어 불이 확산되자 대피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현재 화상으로 인해 인근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원인 규명을 위해 10일 오전 10시 국립과학수사원·소방청·전기안전공사 등과 함께 합동감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사망자 7명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중 부검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날 화재는 오전 5시쯤 국일고시원 3층에서 발생해 2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화재로 7명이 사망했고, 연기를 마셨거나 화상을 입은 부상자 17명은 인근 병원 8곳으로 분산돼 이송됐다. 사상자는 대부분 40~60대 일용직 노동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