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대명사 롤스로이스, 한국 진출 15년만에 연간 100대 판매 돌파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롤스로이스 코리아 에디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롤스로이스 코리아 에디션

‘슈퍼카’의 대명사인 롤스로이스가 한국 진출 15년 만에 국내 시장에서 연간 판매량 100대를 돌파했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롤스로이스의 누적 판매량은 108대로 집계됐다. 차종별로는 고스트가 총 63대로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으며 레이스(26대), 던(11대), 팬텀(8대) 순이었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올해 처음 세 자릿수 판매를 기록하며 국내 진출 15년만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고 자평했다. 롤스로이스는 “지난 15년간 서울 및 수도권 판매를 견인해 온 청담 전시장에 이어 지난 2016년 부산 딜러십 확충, 2017년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내 첫 브랜드 스튜디오 개설 등 한국 내 입지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팬텀, 고스트, 레이스, 던에 이어 컬리넌 등 확장된 모델 라인업이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켰다”라고 말했다. 또 “역동성이 가미된 블랙 배지가 젊은 고객층을 유입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폴 해리스 롤스로이스 모터카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희소가치, 개인 취향에 좀 더 맞춰진 럭셔리를 추구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이달 컬리넌 국내 첫 운행과 내년 고객 인도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서울 전시장 확대 이전 계획이 있어 한국 시장에서의 지속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