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김정은 환영단장 인터뷰 해명 “찬양 아닌 전달”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수근 위인맞이 환영단장.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화면 캡처.

▲ 김수근 위인맞이 환영단장. KBS1 오늘밤 김제동 방송화면 캡처.

KBS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은 김수근 위인맞이 환영단장의 인터뷰가 논란이 된 것과 관련, “김정은 방남 환영 단체들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적인 반응을 전달하며 중립적인 입장을 견지했다”고 해명했다.

‘오늘밤 김제동’ 제작진은 6일 “4일 방송에 대해 ‘김정은을 찬양했다’라는 등의 비판은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이 (이와) 관련해 비판적인 입장으로 토론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 3일 방송에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해 김정은 방남을 반대하는 이야기를 약 20분간 진행한 것을 예로 들었다.

이어 “해당 단체의 인터뷰는 이미 수많은 언론에서 보도된 바 있으며, 이 단체의 기자회견 내용도 자세히 인용돼 기사가 나오고 있다. 그 기사를 모두 찬양 기사라고 볼 수 없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김수근 위인맞이 환영단장은 ‘오늘밤 김제동’으로부터 북한의 세습과 인권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박정희 전 대통령 이후에 박근혜 전 대통령도 대통령이 됐다. 시진핑이나 푸틴은 20년 넘게 하는데 왜 세습이라고 이야기 안 하냐”라고 되물었다. 또 자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좋아하는 이유로 “우리 정치인들에게 볼 수 없는 모습을 봤다. 겸손하고 지도자의 능력과 실력이 있고, 지금 (북한의) 경제 발전을 보면서 팬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지난달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라고 외쳐 비난을 받은 인물이다. 그는 방송에서 금기를 깨고 싶어 이같은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같은날 KBS 공영노동조합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각각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이 현행법에 반국가 단체로 규정된 북한의 김정은을 일방적으로 찬양하는 발언을 그대로 방송하는가”, “KBS는 유튜브가 아닌 공영방송이다. 방송법을 서둘러 개정하겠다”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