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전국 한파특보…“서울 체감온도 영하 19도”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장군에 고드름 꽁꽁 강원내륙과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 겨울 최강 한파가 닥친 7일 오전 강릉시 대관령 인근 도로변에 고드름이 달려 있다. 이날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졌다. 2018.1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동장군에 고드름 꽁꽁
강원내륙과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 겨울 최강 한파가 닥친 7일 오전 강릉시 대관령 인근 도로변에 고드름이 달려 있다. 이날 대관령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졌다. 2018.12.7
연합뉴스

주말 내내 전국이 대체로 맑고 매우 추울 전망이다.

7일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토요일인 8일 아침 최저기온은 -15~-1도, 낮 최고기온은 -5~4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6일 밤부터 경기도 북부, 강원도 내륙, 충북, 경북 등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했고, 경기도와 인천, 강원도, 경북 동해안, 전남·전북·충남 해안 등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대기 확산은 원활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현재 일부 중부 내륙과 경북 북부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주말까지 한파특보가 유지 또는 강화되겠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19도로 떨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주요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9도 △춘천 -14도 △강릉 -7도 △대전 -7도 △대구 -6도 △부산 -4도 △전주 -6도 △광주 -4도 △제주 4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4도 △춘천 -1도 △강릉 1도 △대전 -2도 △대구 1도 △부산 4도 △전주 -1도 △광주 1도 △제주 7도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