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재인 정부 보훈정책 ‘역사 공정’ 비판…좌익 유공자 포함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민특위 활동 제대로 됐어야…조선공산당 활동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이후 국론 분열이 온 것처럼 과거를 헤집으면서 좌익 활동을 하고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반대했던 분까지 (독립유공자에) 포함시켜서 과거 문제로 분란을 일으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보훈정책을 ‘역사 공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의 역사 공정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반민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말이 아니라 해방 후에 그런 활동이 제대로 됐어야 한다”며 “국가보훈처가 가짜 유공자 전수조사를 해서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했던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는 건 또 다른 국론 분열이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손혜원 의원 부친이 6번 독립유공자 신청했다 떨어졌는데 성북경찰서 보고서에 보면 해방 이후에도 조선공산당 활동을 했다”며 “대한민국에 자유민주주의 정부가 수립되는 것을 방해하는 조선공산당 남파 공작 활동을 한 것으로 보고서가 돼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민특위 활동을 언급한 것은 “결국은 사실상 해방 이후에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게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고 하는 것 아닌가 우려를 표시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3·1절날 문재인 대통령이 빨갱이라는 말은 친일파들이 만든 말이라는 이야기를 갑자기 하셨다”며 “이걸 들고 나와서 결국 ‘빨갱이라고 이야기하면 친일’이라고 등치시키고 ‘친일은 우파다’ 라고 역사 공정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된 데 대해 “국민의 마음을 대변했기 때문에 연설이 아팠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며 “민주당 의원들이 총선을 앞두고 지나치게 과잉 반응하고 충성 경쟁을 했다는 생각까지 든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안보 실정과 불통 정치에 대해서 국민들께서 알게 됐고 당 지도부가 새로 선출되면서 다시 신뢰를 줄 수 있는 대안 정당으로서의 모습이 갖춰지길 기대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