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우승 미국 여자 선수들 약혼 “폐 끼칠까봐 이제 커밍아웃”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플 홈페이지 캡처

▲ 피플 홈페이지 캡처

2015년 여자월드컵 우승 멤버인 미국 대표팀 수비수 알리 크리거(왼쪽 34)와 골키퍼 애슐린 해리스(33·이상 올랜도 프라이드)가 약혼했다고 공표했다.

해리스는 잡지 피플과의 인터뷰를 통해 “거의 10년 전에 국가대표팀에서 처음 만나 늘 버스나 비행기 옆자리에 앉아 얘기를 나누면서 역사가 시작됐다”면서 그동안 둘 사이를 비밀로 한 것은 “팀 동료들이나 구단에 폐를 끼치지 않고 싶어서였다”고 털어놓았다. 크리거는 “프로다워지길 원했고, 우리는 매일 보여줘왔고 우리 일을 해냈다고 확신한다. 우리가 함께 했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하는 일을 사랑하고 우리가 진짜 잘하기 때문”이라며 “그렇게 9년이 흘러 우리는 올해 결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는 6월 7일 막을 올리는 프랑스 여자월드컵 때까지는 예식을 올리지 않고 연말쯤 플로리다주에서 식을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올랜도 팬들은 오래 전부터 둘이 사귄다는 사실을 알아채 둘을 한데 묶어 ‘크래슐린(Krashlyn)’이란 별명을 지워줬다.

크리거는 대표팀의 98경기에 출전했으며 2016년 국제축구연맹(FIFA) 선수협의회(Fifpro) 월드 베스트 11에 뽑혔다. 해리스는 주전 골키퍼이자 미국 대표팀의 정신적 기둥인 호프 솔로에 가려 많은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20경기 출전에 그쳤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