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버닝썬·경찰 유착고리 전직 경찰관 구속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 혐의 버닝썬 직원 이후 이번 사건 두번째 구속
미성년자 출입무마 관련 유착고리 지목된 강씨
정준영도 조만간 구속영장 신청 방침
밤샘 조사 마친 승리-정준영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왼쪽 사진)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밤샘 조사 마친 승리-정준영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왼쪽 사진)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사이 유착관계의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이 15일 구속됐다. 마약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직원 조모(28)씨 이후 이번 사건 관련한 두 번째 구속자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망 염려가 있다”며 강모(44)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씨는 지난해 7월 클럽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과 관련해 무마 목적으로 이 클럽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현재 화장품 회사 임원인 강씨는 전직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이자 클럽과 경찰 간 유착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클럽 ‘버닝썬’과 경찰 유착고리, 전직 경찰관 영장실질심사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클럽 ‘버닝썬’과 경찰 유착고리, 전직 경찰관 영장실질심사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 화장품 회사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서 홍보행사를 열었는데, 행사를 앞두고 버닝썬에 미성년자 손님이 출입해 고액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자 강씨가 나서 사건을 무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강남서는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증거 부족으로 수사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버닝썬의 이모(46) 공동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강씨에게 2000만원을 건넨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강씨는 돈을 받거나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이 공동대표 자택에서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에 대한 구속영장도 조만간 신청할 방침이다. 정준영은 여성과의 성관계 영상을 몰래 찍어 카카오톡 등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날 정준영과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참여자였던 버닝썬 직원 김모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정준영에게 휴대전화 3대, 김씨로부터 휴대전화 1대를 임의제출 받아 포렌식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았으나 또 다른 휴대폰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