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옥타, 차세대 對北사업 전문가 육성에 나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북 경협포럼 개최 및 북한 경제정보 간행물 발간도 추진
지난 23일부터 강원도 정선군 하이월리조트에서 열린 월드옥타 제21차 세계대표자대회에 참가한 회원들이 수출상담회에서 국내 중소기업들과의 상담에 응하는 모습. 행사는 26일까지 계속된다.

▲ 지난 23일부터 강원도 정선군 하이월리조트에서 열린 월드옥타 제21차 세계대표자대회에 참가한 회원들이 수출상담회에서 국내 중소기업들과의 상담에 응하는 모습. 행사는 26일까지 계속된다.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는 24일 대북경협추진 위원회를 개최하고 ‘차세대 대북사업 전문가 육성’과 ‘대북 경제협력 포럼 개최’, ‘북한 경제정보 간행물 발간’ 계획을 밝혔다. 대북제재가 풀리지 않은 가운데 이같은 계획을 세운 제재 해제 시점에 북한에 진출하면 다른 나라의 기업에 선점을 빼앗길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월드옥타는 먼저 대북사업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하여 교육과정을 준비하는 한편 차세대 회원들이 세계 각지에 분산되어 있는 점을 반영하여 온라인 교육 과정도 개발 추진키로 했다.

국내외에서 개최되는 차세대 창업무역스쿨에 북한관련 전문가(옥타 내부, 국내 북한학 교수 등)를 초청하여 강의를 듣게 하고, 대북사업에 관심을 표명하는 차세대를 대상으로 추후 대북사업 관련 전문가 과정 개설도 추진키로하였다. 오랜 폐쇄 경제에 따른 북한 특유의 무역 관행과 에티켓, 송장 개설과 환율, 법률 등에 대한 실무적인 교육에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옥타는 이와 함께 연 2회 정기적으로 ‘대북 경제협력 포럼’ 개최 계획도 밝혔다. 정기적인 포럼을 통해 월드옥타 회원들의 대북 비즈니스의 잠재적 역량을 배양함으로써 월드옥타가 추후 대북 비즈니스가 현실화 될 경우 선도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 월드옥타 대북경협 포럼에는 옥타 회원뿐만 아니라 북한 분야 교수, 변호사, 언론인, 대북사업 민간 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도 참여시킴으로써 대표적인 대북경협 포럼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대북경협 자문 위원단’도 구성함으로써 대북 사업을 추진하는 월드옥타 회원들이 전문가의 자문으로 추후 대북 비즈니스에 효율적으로 대비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대북경협 자문단 회의는 반기별 1회 개최 예정이다.

월드옥타 대북경협 추진위원회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북한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경제정보를 공유하기 위하여 ‘북한 경제정보 간행물’을 발간할 계획이다. 월드옥타 회원사들이 제공하는 정보뿐만 아니라 외부 전문가의 정보들도 간행물에 게재함으로서 북한 경제 사정에 대해 더욱 잘 알 수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글·사진 정선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