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내밀면 사라져요, 장애도 갈등도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토 다큐] 소통으로 변화 이끄는 대학생 봉사단 ‘SUNNY’
세심하게… 너영나영(제주도 민요로 ‘너하고 나하고’라는 뜻) 수업에 참가한 어린이가 SUNNY의 도움을 받아 가야금을 만들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심하게…
너영나영(제주도 민요로 ‘너하고 나하고’라는 뜻) 수업에 참가한 어린이가 SUNNY의 도움을 받아 가야금을 만들고 있다.

따뜻하게… 노인 소외 해결 프로그램 ‘너와 나의 연결고리’ 신조어 퀴즈에 참가한 한 어르신이 잘 맞히고 싶어서 준비해 둔 메모를 보며 퀴즈를 풀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따뜻하게…
노인 소외 해결 프로그램 ‘너와 나의 연결고리’ 신조어 퀴즈에 참가한 한 어르신이 잘 맞히고 싶어서 준비해 둔 메모를 보며 퀴즈를 풀고 있다.

꼼꼼하게… 서울 혜화역 인근에서 SUNNY들이 장애인 문화시설 지도를 제작하기 위해 엘리베이터 크기 및 테이블 높이를 측정하고 출입문 단차, 휠체어 이용을 위해 의자를 뺄 수 있는지 여부, 화장실 이용 가능 여부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기록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꼼꼼하게…
서울 혜화역 인근에서 SUNNY들이 장애인 문화시설 지도를 제작하기 위해 엘리베이터 크기 및 테이블 높이를 측정하고 출입문 단차, 휠체어 이용을 위해 의자를 뺄 수 있는지 여부, 화장실 이용 가능 여부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기록하고 있다.

대부분의 자원봉사는 수혜자 중심의 도움 활동이다. 최근 이러한 한 방향 자원봉사의 형식을 뛰어넘어 보다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방식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자원봉사단이 있다. 한 대기업이 운영하는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 결성된 지 15년이 넘은 이 단체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에너지 넘치는 젊은 대학생들로 구성돼 있다. 일상생활에 도움이 필요한 취약층은 물론 세대 간, 계층 간의 소통으로 사회 변화를 주도해 보겠다는 슬로건이 다른 자원봉사 단체와는 다르다.

2019년 SUNNY는 전국 10개 지역의 조직 회의를 통해 ‘5대 사회상’을 선정했다. 이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5대 사회상은 소외 없는 사회, 교육이 다양한 사회, 모두가 안전한 사회, 환경이 지속 가능한 사회, 청년이 행복한 사회다.

지난 10일 서울 광진구 육영재단 어린이회관에서 진행된 ‘너영나영’ 6회차 수업 현장. 학생들이 자원봉사단원의 도움을 받아 가야금과 하회탈에 대해 배우고 직접 만드는 체험을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한국음악 전공자 김지은(23)씨는 “평소 청소년 교육을 통해 변화하는 사회에 대해 관심이 많았어요. 집단따돌림, 학교폭력에 대한 예방 교육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데, 왜 불행한 일은 줄어들지 않나 하는 고민을 했습니다. 사고를 바꿔 보기로 했죠. 뭔가 재미있고 창조적인 프로그램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서로 간의 유대도 강화하구요. 그래서 이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습니다”라고 했다. 김씨는 서로 서먹해하던 아이들이 매주 와서 친하게 지내고, 도움이 필요한 친구가 있으면 망설이지 않고 다가가 도움을 주는 모습이 너무 고맙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너영나영 수업에 참가한 어린이가 SUNNY의 도움을 받아 가야금을 만들며 설명을 듣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너영나영 수업에 참가한 어린이가 SUNNY의 도움을 받아 가야금을 만들며 설명을 듣고 있다.

동대문노인종합복지관에서 진행된 어르신 대상의 ‘너와 나의 연결고리’. 이 프로그램은 젊은 세대들의 신조어를 맞혀 보는 신조어 골든벨 퀴즈 대회와 오목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참여한 어르신은 70대 후반부터 80대 후반. 대부분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동네분들이다. 신조어 퀴즈는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지다), ‘마상’(마음의 상처), ‘세젤예(’세상에서 제일 예쁘다),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다), ‘인싸’(인싸이더, ‘아웃싸이더’의 반대말로 인기 있는 사람), ‘썸타다’(관심 있는 사람과 잘돼 가다), ‘뇌섹남’(뇌가 섹시한 남자, 똑똑한 남자), ‘머쓱타드’(머쓱할 때 하는 말) 등 13개 신조어를 맞히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어르신들은 ‘갑분싸’에는 ‘가볍다는 느낌’, ‘썸타다’에는 ‘썸머타임’, ‘태양에 피부가 타다’ 등의 답변을 보였다. 퀴즈 진행 후 어르신들은 “‘계룡남’이 무슨 뜻인지 아느냐”고 지난 시간에 배웠던 신조어를 되레 질문하며 즐거워한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한 어르신도 “지금은 이렇게 젊은 친구들하고 얘기하는 게 재밌는데, 카페에 가서 실제로 아아(아이스아메리카노)를 써 먹어도 되나 싶어”라며 웃었다.
노인 소외 해결 프로그램 ‘너와 나의 연결고리’ 신조어 퀴즈에 참가한 어르신들이 신조어 ‘사이다’(속시원하다)의 답을 적어 들어 보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인 소외 해결 프로그램 ‘너와 나의 연결고리’ 신조어 퀴즈에 참가한 어르신들이 신조어 ‘사이다’(속시원하다)의 답을 적어 들어 보이고 있다.

서울 혜화역 인근에서 SUNNY들이 장애인 문화시설 지도를 제작하기 위해 한 음식점을 찾아 휠체어를 타고 테이블 높이를 측정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혜화역 인근에서 SUNNY들이 장애인 문화시설 지도를 제작하기 위해 한 음식점을 찾아 휠체어를 타고 테이블 높이를 측정하고 있다.

혜화역에 모인 6명의 SUNNY는 ‘장애인 문화시설 지도’를 만든다. 휠체어를 타고 갈 수 있는 곳을 탐방하고 세세한 동선을 꼼꼼하게 그린다. 엘리베이터 크기와 테이블 높이를 측정하고, 출입문 단차, 휠체어 이용을 위해 의자를 뺄 수 있는지 여부, 화장실 이용 가능 여부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기록한다. 이런 자료는 거동이 힘든 분들의 실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다.

봉사자도 놀이, 봉사를 받는 사람도 놀이를 하는 프로그램. 자원봉사자들은 자발적 참여와 상호 즐거움, 그리고 서로와의 유대가 이 봉사의 핵심이라고 입을 모은다. 노인이 점점 많아지는 세상에 젊은 친구들에게 부담을 갖게 해서 늘 미안하다는 한 어르신은 외로운 우리에게 이렇게 벗까지 돼 주니 미안하고도 고마울 따름이라며 눈에 물기를 비쳤다.

서로 위해 주고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드는 젊은이들이 있어 밝은 미래를 꿈꾸어 봐도 좋을 것 같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2019-05-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