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6일 쉬고 6승 사냥

입력 : ㅣ 수정 : 2019-05-17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 20일 새벽 신시내티전 선발…원정서 부진하다는 평가 씻을 기회
류현진. USA 스포츠투데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USA 스포츠투데이 연합뉴스

류현진(32·LA다저스)이 신시내티를 상대로 시즌 6승 사냥에 나선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16일 “류현진이 (현지시간) 일요일에 선발 등판해 신시내티와 맞선다”고 보도했다. 선발 로테이션 계획에 따라 류현진은 한국시간으로 20일 오전 2시 10분 미국 오하이오주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리는 신시내티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평소보다 이틀가량 긴 6일 휴식 이후 다시 등판하는 것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8경기에서 5승1패 평균자책점 1.72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규정 이닝을 채운 미국프로야구 선수 중 전체 2위다. 삼진·볼넷의 비율은 18.00개로 압도적인 1위다. 최근 3경기 연속 8이닝 이상을 던졌고 3경기 25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7안타와 1점만을 내줬다.

신시내티의 타선이 차갑게 식은 것 또한 류현진의 6승 사냥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신시내티의 팀 타율은 0.216으로 30개 구단 중 최하위다. 현재 19승 24패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NL) 중부지구 최하위(5위)로 처졌다.

류현진의 신시내티전 통산 성적은 6경기 3승2패 평균자책점 4.46으로 좋은 편이 아니었다.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 원정 경기에서는 3경기 1승2패 평균자책점 5.06으로 더 부진했다.

생애 첫 ‘이주의 선수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피칭을 보여 주고 있는 류현진의 다음주 등판은 신시내티를 상대로 그동안의 부진을 씻어낼 적기다. 이번에도 호투를 보여 준다면 홈 경기에서만 강하다는 평가도 함께 날릴 수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5-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