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정상 통화 내용은 공익제보와는 다른 국가기밀”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5: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한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통해 유출한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이 공익 제보와는 다른 국가기밀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외 공개가 불가한 기밀로 분류된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고, 유출한 사람 본인도 기밀 누설을 시인했다”라며 “정상 간 통화 내용은 부정·비리가 있는 공익 제보에 해당하지 않기에 공익 제보에 해당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이 한미간 신뢰를 깨는 문제가 될 수 있고, 무엇보다 한반도를 둘러싸고 한발 한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3급 국가기밀에 해당하는 정상 간 통화 내용이 누설된 것은 한반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외교관의 인사 조처 및 법적 처리 여부에 대해서는 “외교부가 조만간 감찰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강 의원을 통해) 폭로된 내용은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 제보 성격”이라고 주장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강 의원의 주장 직후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보도된 방한 내용·형식·기간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