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리콴유 총리 손자 동성결혼식 “나의 소울메이트”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14: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성연인과 결혼식을 올린 리콴유의 손자 리환우. 페이스북 캡처

▲ 동성연인과 결혼식을 올린 리콴유의 손자 리환우. 페이스북 캡처

싱가포르 리콴유 전 총리의 손자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동성 결혼식을 올렸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리콴유 전 총리의 차남 리셴양의 아들인 리환우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동성인 헝이루이와 결혼한 사진을 올렸다.

리환우는 “나는 오늘 나의 소울메이트와 결혼했다. 평생 이와 같은 순간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남아공은 2006년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싱가포르에서는 동성결혼은 물론 동성애 자체가 불법이다.

리환우의 아버지 리셴양은 SCMP에 “내 아버지(리콴유 전 총리)가 이를 알았다면 기뻐했을 것이다”라며 아들의 결혼을 축하했다. 결혼식을 알린 페이스북 게시물에는 수많은 ‘좋아요’와 함께 “축하해요! 사랑에는 경계가 없어요” 같은 축하 댓글이 달렸다.

한편 대만에서는 지난 22일 차이잉원 총통이 아시아 최초로 동성 간 결혼을 법제화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했다. 동성 간 결혼등기를 받기 시작한 24일 대만 전역에서는 총 526건의 동성 간 결혼등기가 이뤄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