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로 이사한 임종석…황교안과 빅매치?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왼쪽부터 임종석 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019.6.13  연합뉴스

▲ 왼쪽부터 임종석 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019.6.13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은평구에서 종로구 평창동으로 집을 옮겼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 1번지’ 종로 출마를 결심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흘 전 임 전 실장은 평창동 단독주택에 전세로 입주했다. 정치권에서는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임 전 실장이 정치적 상징성이 큰 종로 출마를 공식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임 전 실장의 종로 입성에 대해 현 지역구 의원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삼가고 있다. 정 전 의장이 내년 총선 출마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임 전 실장의 종로 출마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상황이 달갑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자유한국당에서는 황교안 대표가 내년 총선에 종로에 출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김세연 원장은 “황교안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것이 정공법”이라며 황 대표의 종로 출마를 부추기고 있다.

반면 당 대표가 자기 선거에 묶이게 되면 전체 총선 판이 꼬일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비례대표로 출마해 전국 지원 유세를 돌며 총선을 지휘하는 것이 당에 유익하다는 반론이다.

황 대표는 “당이 원하는 일이라고 하면 무슨 일이든 당의 입장에서 결정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만 내놓은 상황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