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악취 심했다”…고유정 버린 비닐 발견 당시 상황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2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빈 검은 봉투 수거하는 완도해경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13일 오후 전남 완도군 고금면 한 선착장 앞바다에서 완도해경이 바다 위에 떠다니는 검은봉지를 수거하고 있다. 이 봉지에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았다. 2019.6.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빈 검은 봉투 수거하는 완도해경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13일 오후 전남 완도군 고금면 한 선착장 앞바다에서 완도해경이 바다 위에 떠다니는 검은봉지를 수거하고 있다. 이 봉지에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았다. 2019.6.13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은 완도행 여객선에서 바다에 시신 일부를 유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고유정이 버린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을 발견한 어민은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설명했다. 어민 A씨는 13일 연합뉴스에 전날 오후 5시 45분 양식장을 청소하던 중 물 위에 떠 있는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름 6~7㎝, 길이 11~12㎝ 크기의 원통형 모양의 뼛조각과 한주먹 정도 되는 기름 덩어리가 들어있었다”라며 평상시 떠내려오는 봉지 쓰레기는 물에 잠겨 떠다니지만, 이 봉지는 유독 물 위에 동동 떠 있어 건져 올렸다고 설명했다.

A씨는 40㎝ 내외(추정) 크기의 봉지에선 심한 악취가 올라왔고, ‘설마’하는 마음으로 봉지를 열었더니 비슷한 크기의 흰색 비닐봉지 안에 2개의 덩어리가 들어있었다고 말했다. 하나는 부패가 심한 살점이 붙어있는 원통형 모양의 뼛조각이었고, 다른 하나는 기름 덩어리처럼 보이는 노란색 물체가 있었다.

그는 ‘동물 사체의 일부겠지’라는 마음에 봉지를 다시 묶지 않고 바다로 던져버렸고, 문득 ‘고유정 사건’이 생각나 다급하게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그사이 봉지는 사라지고 없었다. A씨는 “초동대처가 미흡해 일이 커진 것 같아 모든 관계자에게 미안하다. 너무 잔인한 가해자는 법의 엄중한 심판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완도경찰과 해경은 전날부터 A씨가 신고한 봉지를 찾기 위해 양식장 인근 바다를 수색하고 있다. 해경은 경비정과 구조정 등 6척과 잠수부 등을 투입해 바다를 수색하고 완도경찰서 역시 헬기 1대와 경찰과 의경 등 100여명을 동원해 해안가를 수색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시신 추정 물체는 찾지 못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