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만난 로하니 “美 이란 원유 제재 풀도록 중재해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총리 40년만에 이란 방문해 정상회담
“중동 충돌 막아야” “제재 중단해야 대화”
日, 성과내기 쉽지 않자 “중재 의도 아냐”
이란을 방문한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테헤란 사드 아바드 궁에서 정상회담에 이은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테헤란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란을 방문한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테헤란 사드 아바드 궁에서 정상회담에 이은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테헤란 EPA 연합뉴스

극한 대립을 이어 가고 있는 미국과 이란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함으로써 안팎에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란 주요 지도자들과 만남을 가졌다. 그러나 이란의 핵개발을 포기시키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강경한 자세를 누그러뜨리기에는 아베 총리의 역할에 한계가 분명해 성과를 내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란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13일에는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를 예방했다. 아베 총리는 로하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동의 안정과 평화는 이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의 번영에도 중요하다. 중동에서 군사적 충돌을 피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중동 내 긴장의 뿌리는 이란을 겨냥한 미국의 경제전쟁(제재)”이라며 “이 전쟁이 끝나야 중동과 세계가 긍정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란 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로하니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이란산 원유에 대한 금수 제재 조치를 중단할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원유 금수 제재를 중단하면 미국과 대화의 길이 열릴 것이라는 뜻도 밝혔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그러나 “원유 금수 조치는 이란에 대한 미국의 주된 압력 행사이기 때문에 중단될 가능성은 작다”고 전망하고 “양국 간 대화의 실마리와 긴장 완화를 향하는 길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런 상황을 잘 아는 일본 정부는 ‘중재’ 등 단어를 자제하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3일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이란 방문이 미국과 이란 간 중재를 의도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일본과 이란의 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치를 낮추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총리가 이란을 방문한 것은 1979년 이란 이슬람혁명 이후 처음이다. 12일 테헤란 메흐라바드공항 부근에서는 아베 총리의 이란 도착에 맞춰 대학생 수십명이 “아베는 미국의 대리인” 등의 구호를 외치며 아베 총리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6-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