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팔트선 ‘차도남’ 아웃도어선 ‘근육남’…두 얼굴의 질주본능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이드 ON] 도요타 ‘뉴 제너레이션 라브4’
한국도요타자동차가 지난 5월 21일 판매를 시작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하이브리드 모델이 같은 달 22일 강원 춘천시 소남이섬에서 진행된 시승행사에서 경사진 비포장도로를 달리고 있다. 한국도요타자동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도요타자동차가 지난 5월 21일 판매를 시작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하이브리드 모델이 같은 달 22일 강원 춘천시 소남이섬에서 진행된 시승행사에서 경사진 비포장도로를 달리고 있다.
한국도요타자동차 제공

흔히 ‘일본차’라고 하면 정교하면서도 튼튼한 차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일본차의 대표적인 이미지를 이름에 고스란히 담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6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바로 도요타의 ‘뉴 제너레이션 라브(RAV)4’다. 튼튼하고(Robust) 정교한(Accurate) 차량(Vehicle)이라는 새로운 의미를 부여받은 라브4는 1994년 처음으로 등장해 26년째 장수하고 있는 일본산 정통 SUV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지난달 22일 대대적인 미디어 시승행사를 개최하고 라브4의 다재다능한 면모를 과시했다. 시승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강원 춘천 소남이섬까지 약 65㎞ 코스로 진행됐다.

라브4는 SUV로서 작지도, 그렇다고 부담스러울 정도로 크지도 않았다. 전장·전폭·전고를 살펴보니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SUV 투싼보다는 크고, 중형 SUV 싼타페보다는 작았다. 이 때문에 라브4는 준중형이냐 중형이냐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외관 디자인은 매우 날렵하면서도 날카로운 인상을 줬다. 내부 공간의 넓이는 국내 중형 SUV와 비슷했다. 트렁크 공간의 크기는 580ℓ로 화물용 28~30인치 여행용 가방 4개와 기내용 25인치 여행용 가방 2개를 동시에 실을 수 있을 정도로 넓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시승은 국내 SUV에는 아직 드문 하이브리드 모델로 진행됐다. 이 때문에 전기모터로 움직이는 저속 주행 시 정숙성이 탁월했다. 가솔린 엔진이 작동하는 고속 주행에서도 소음은 적었고 승차감은 안정적이었다. 계기판의 높이가 낮아져 시야가 탁 트인 느낌도 들었다. 다만 시속 100㎞까지 속도를 올리자 풍절음은 미세하게 들렸다. 무엇보다 라브4의 최대 장점은 뛰어난 연비에 있었다. 하이브리드 이륜구동 모델의 복합연비는 15.9㎞/ℓ, 사륜구동 모델은 15.5㎞/ℓ에 달했다. 가솔린 엔진이 장착됐는데도 웬만한 디젤차보다도 연비가 좋았다. 라브4의 힘은 총출력 222마력, 최대토크 22.5㎏·m 수준이다. 배기량은 2487㏄다.

소남이섬에서는 오프로드 주행 체험이 이어졌다. 코스는 움푹 파인 구덩이, 사면 경사로, 언덕 경사로, 자갈길 등으로 구성됐다. 아스팔트 위를 얌전하게 달렸던 라브4는 비포장도로에서 근육질 남자로 변신했다. 라브4가 깊은 구덩이에 빠져 헛바퀴가 돌 때 주행 모드를 ‘트레일 모드’로 전환하고서 가속페달을 밟았다. 그랬더니 4개의 바퀴에 필요한 힘이 적절히 배분되면서 차량은 쉽게 구덩이를 빠져나갔다. 후륜의 구동력 배분이 더 증대된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E-Four) 덕분이었다. 가파른 오르막길에서는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도 3초간 차가 뒤로 미끄러지지 않고 정지해 있어 가속페달을 밟고 달려나가기가 한결 수월했다. 라브4가 ‘온로드’와 ‘오프로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사냥하려고 태어난 SUV임을 입증하는 순간이었다. 다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은 “뉴 제너레이션 라브4는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운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됐다”고 밝혔다.

라브4는 가솔린·디젤 엔진이 아닌 하이브리드 모델로 SUV를 타고 싶은 사람에게 제격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산 SUV 중에는 기아자동차의 니로를 제외하면 하이브리드 모델을 찾을 수 없기 때문에 중형급의 하이브리드 SUV를 찾는 사람이라면 하이브리드 명가 도요타의 라브4를 선택해도 후회하지 않을 것 같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라브4의 월 판매 목표량을 300대로 잡았다. 지난해 월평균 170대보다 130대(76.5%) 많은 수치다. 판매 가격은 사륜구동 하이브리드 모델이 4580만원, 이륜구동 하이브리드 모델이 3930만원, 이륜구동 가솔린 모델이 3540만원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6-1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