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꿈틀… 재건축 34주 만에 상승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아파트값이 31주 연속 하락했다. 정부의 규제 기조 유지와 경기침체, 신규 입주 물량 증가 등의 영향을 받은 탓이다. 다만 강남구는 은마, 한보미도 등 일부 재건축 아파트값이 올라 34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종로와 광진, 도봉, 노원, 은평, 서대문, 마포구는 눈치 보기가 이어지며 보합이 관찰됐다. 반면 인천 계양과 부평구는 각각 3기 신도시 개발 기대감과 산곡동 지하철 인근 아파트 수요 등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대전도 신규 분양 호조 등의 이유로 0.12% 상승했다. 서울과 수도권 전셋값 하락폭은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지만 지방 전셋값 하락폭은 축소됐다. 세종(-0.39%), 울산(-0.23%), 경남(-0.22%), 강원(-0.15), 제주(-0.11%) 등지가 하락세를 이끌었다.

2019-06-1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