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힐스테이트 세운’ 39~59㎡ 899가구 분양… 입지 탁월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도심 알짜 부지에 있는 세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재개발 추진 13년 만에 처음으로 다음달 주거시설이 공급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말 견본주택을 열고 ‘힐스테이트 세운’(조감도)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주상복합아파트인 힐스테이트 세운의 최대 강점은 탁월한 입지다. 시내 중심지로 지하철 1·2·3·5호선 4개 노선과 서울 전 지역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다양한 버스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사통팔달의 교통 조건을 갖췄다. 힐스테이트 세운은 지상 27층, 998가구이며 이 가운데 89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서울 도심에 위치해 있지만 모든 가구가 국민주택 규모인 전용면적 39~59㎡ 중소형 평형으로 구성돼 있어 분양가 9억원 이하 일부 가구는 중도금 대출도 가능하다. SK그룹과 한화그룹, 현대그룹, KEB하나은행 등 인근 대기업과 금융기관의 임직원만 70만명으로 추산되는 데다 세운지구 상권 종사자까지 더하면 전·월세 등 임대 수요도 풍부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 절약을 위한 대기전력 차단기와 태양발전, 미세먼지 특화 시스템 등도 갖춰져 있다. 모델하우스는 이달 말 용산구 갈월동 5-11번지에 마련될 예정이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6-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