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차관보 11년만에 부활…“사회부총리 역할 보좌”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년 이명박 정부 이후 11년만에 부활
대통령 재가 거쳐 늦어도 7월 중 인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교육부의 차관보가 11년만에 부활한다. 신설되는 차관보는 교육부 장관이 겸하고 있는 사회부총리 역할을 보좌하게 된다.

교육부는 18일 교육부에 차관보를 신설하고 실무인력을 증원하는 내용의 ‘교육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령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의 차관보는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교육인적자원부와 과학기술부가 합쳐지면서 사라진 이후 11년만에 직제가 부활하게 됐다.

신설되는 차관보는 교육·사회 및 문화 분야 등 정책을 조정하고 협력을 유도하는 사회부총리 역할을 실질적으로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운영 목표 ‘혁신적 포용국가’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사회관계장관회의 간사로서 부처 간 실무협력을 조율하고 사회정책 분야, 사람투자·인재양성, 평생·미래교육에 관한 업무를 맡는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신설되는 차관보와 함께 신설되는 사회정책총괄 담당관(과장급)을 포함해 실무인력 7명(순증 인력 5명)을 증원할 예정이다. 이날 의결된 개정 직제는 대통령 재가를 거쳐 25일 시행된다. 인사검증이 완료되면 늦어도 7월 중에는 정식 인사가 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차관보 신설로 사회부처 간 협업, 사회정책 조정, 현장과 정책 소통 등이 더 원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