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둔 한국당 사무총장, 영광의 자리 아닌 ‘독이 든 성배’?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사무총장실을 나서고 있다. 이날 한 사무총장은 당 회의를 마친 뒤 회의실 밖 바닥에 앉아 대기하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한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다. 2019.6.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사무총장실을 나서고 있다. 이날 한 사무총장은 당 회의를 마친 뒤 회의실 밖 바닥에 앉아 대기하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한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다. 2019.6.3
뉴스1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건강상의 이유’로 물러나자 당 안팎에서는 후임자로 3선의 강석호, 이진복, 이명수 의원 등이 거론된다.

내년 총선이 불과 11개월 남은 상황에서 새 사무총장은 의원의 생사여탈권을 쥐게 되는 공천심사위원회(공심위) 당연직 위원으로 합류할 수 있다. 그래서 사무총장이 되면 자신의 공천권을 지키는 데 유리하다는 것이 정치권의 속설이다.

공심위는 일반적으로 외부에서 명망가를 데려와 위원장으로 앉히고 내부인사와 외부인사 반반으로 구성한다. 이때 사무총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것이다.

이렇듯 자신의 공천에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는 자리를 어떻게 된 일인지 한국당 사무총장으로 거론되는 후보 중 일부는 자신이 지명될까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왜일까.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로 ‘적군이 아닌 아군에게 칼을 들이대야’해서다. 당연직 위원으로 공심위원이 되면 대표 등의 뜻에 따라 공천권을 행사하게 되는데 이때 필수적으로 희생자가 생겨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공천에서 떨어진 의원은 자신을 쳐낸 사무총장 등 공심위원에게 원한을 갖게 된다. 이 때문에 총선을 앞두고 사무총장이 되면 ‘악업(惡業)을 쌓는다’는 말까지 나온다. 한국당 관계자는 18일 “총선을 앞두고 사무총장이 되면 큰 리스크를 지게 되는 것”이라며 “공천 때 탈락자와 해결할 수 없는 척을 지게 돼 무조건 반길 수는 없다”고 했다.

둘째로는 ‘사무총장으로 공천권을 행사하면 총선에서 떨어진다’는 징크스다. 17대 국회 당시 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사무총장이었던 이방호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통했다. 그는 공심위 간사로 활동하며 일명 ‘친박’(친박근혜계) 학살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이후 18대 총선에서 강기갑 전 민주노동당 의원에게 패하며 3선을 꿈을 접어야 했다.

18대 국회 때도 권영세 사무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뜻대로 공심위를 좌지우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원조 친박이었다가 ‘친이’(친이명박계)로 돌아선 김무성 의원을 탈락시켰다. 이후 19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에게 덜미를 잡혀, 원내 진입에 실패했다.

19대 때도 새누리당 사무총장으로 공심위에 참여했던 황진하 전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에게 지역구를 내줬다.

또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한국당 공천에서 칼을 휘두른 사무총장이 다음 총선에서 떨어지는 것이 반복되자 사무총장 자리를 ‘독이 든 성배’라고 부른다”며 “당대표에게 오퍼를 받은 의원들은 머리가 복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