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항소심 첫 재판 내달 10일 열려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항소심 첫 재판이 내달 10일 열릴 예정이다.

수원고법은 이 지사에 대한 항소심 제1회 공판기일을 내달 10일 오후 2시 704호 법정에서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담당 재판부는 형사2부이다.

형사2부는 임상기 부장판사(20기), 이봉민 판사(36기·주심), 이보형 판사(37기)로 구성돼 있다.

앞서 수원고법은 형사1부(노경필 부장판사)를 담당 재판부로 결정했으나, 해당 재판부의 소속 법관 1명이 이 지사가 선임한 변호사 1명과 사법연수원 동기로 확인되자 재판부를 형사2부로 변경했다.

한편 ‘친형 강제입원’ 사건(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검사사칭’과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사건(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달 1심에서 4가지 혐의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에 검찰은 법원의 판단에 사실오인과 법리오해가 있다며 모든 무죄 선고 부분에 대해 항소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