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개최 앞두고 변기까지 바꾼 日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억원 들여 오사카 회의장 양변기로
경찰 2만여명 투입… 테러 등 경계 강화

일본이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G20 오사카 정상회의 사무국은 1억 2700만엔(약 1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일본식 수세식 변기를 좌식 양변기로 교체한 것으로 18일 알려지는 등 자국이 주최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정상회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일본은 그동안 이번 정상회의 장소인 ‘인텍스 오사카’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 작업을 진행했다. 1985년 현 부지로 이전한 인텍스 오사카는 총 전시 면적 7만 3000㎡ 규모에 6개 대형 전시홀과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다. 사무국은 정상회의 이틀간 이곳에서 양자회담만 200여 차례 열릴 것으로 예상하고 20곳의 소회의실을 설치했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 기간 동안 오사카에 약 2만 5000명의 경찰 인력을 투입하며 테러 가능성 등 안전 문제에 더욱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최근 한 괴한이 오사카에서 경찰을 흉기로 찌른 뒤 권총을 빼앗는 사건이 발생하며 일본 사회가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용의자는 사건 하루 만에 체포됐지만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오사카 일대에 경계 경비를 강화한 상황에서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하며 일본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일본은 또 정상회의 시설 주변에 무인항공기 비행을 전면 금지하고 지하철역 등에 폭발물을 설치할 수 있는 물건 보관함과 쓰레기통 사용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오사카 시내에는 회의 기간 동안 교통도 통제한다. 일본 정부는 일부 주요국 정상에게는 테러를 대비해 방탄차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6-1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