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배우러” 선동열 양키스 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8년 전 진출 무산… 이번엔 지도자 연수
선동열(왼쪽) 전 야구대표팀 감독이 1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내년 2월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스프링캠프 참여 계획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스티브 윌슨 양키스 국제스카우트총괄.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동열(왼쪽) 전 야구대표팀 감독이 1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내년 2월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스프링캠프 참여 계획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스티브 윌슨 양키스 국제스카우트총괄.
뉴스1

‘국보급 야구인’으로 통하는 선동열(56)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미국 메이저리그 구단인 뉴욕 양키스에 둥지를 튼다. 지천명을 한참 넘어선 그의 새로운 야구 인생 도전이다.

선 전 감독은 11일 청룡기 전국 고교야구대회가 열리는 서울 목동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선진 야구를 배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 전 감독은 양키스가 마련한 연수프로그램을 통해 스프링캠프에서 양키스 구단 현장 지도자 회의, 프런트 회의 등에 참석하는 것을 비롯해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의 스프링캠프도 둘러볼 예정이다. 길게는 1년 동안 양키스에서 미국 야구 문화를 경험할 참이다.

선 전 감독은 메이저리그의 선수관리 시스템에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선수들이 오랫동안 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선수 관리 시스템과 구단의 육성 시스템을 배우고 싶다”면서 “현대 야구의 흐름을 공부하고 돌아온 뒤에는 우리 야구 발전에 이바지할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월드시리즈에 27회나 우승하는 등 말 그대로 미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구단인 양키스가 일본 지도자를 초청한 적은 있지만 한국 지도자를 모시기는 선 전 감독이 처음이다.

선 전 감독은 양키스와의 38년에 걸친 인연도 소개했다. 양키스는 1981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였던 선 전 감독을 영입하려고 했다. 야구가 시범경기로 열린 1984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 직후에도 연봉 50만 달러를 제안하며 양키스 선수로 불러들이고자 했지만 선 전 감독은 당시 병역 혜택에 따라 5년간 국내에서 뛰어야 한다는 조항에 묶여 미국 진출을 포기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7-1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