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입물가 5개월만에 동반하락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연합뉴스

▲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연합뉴스

지난달 수출물가와 수입물가가 5개월 만에 동반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2.1% 하락했다.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은 지난 1월(-1.4%) 이후 5개월 만이다. 지난해 6월과 비교해서는 2.5%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것이 원화 기준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원달러 환율은 5월 평균 달러당 1183.29원에서 6월 평균 1175.62원으로 0.6% 하락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8.3%)과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0%)의 전월 대비 하락률이 컸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의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5.3% 떨어져 11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수입물가 역시 전월 대비 3.5% 하락했다. 이는 지난 1월(-0.2%) 이후 5개월 만에 상승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0.4%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6월 중순 이후 반등하긴 했지만 5월과 비교해서는 낮은 수준에 머무른 게 수입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6월 두바이유 평균가는 배럴당 61.78달러로 5월 평균가(69.38달러) 대비 11.0% 하락했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가 11.5%, 나프타가 13.9%, 시스템반도체가 3.5% 각각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수출입 물가가 모두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