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생활 적응 실전 안내서 ‘해외주재원 생활백서’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피라미드를 200번 다녀온 남자가 있다.

저자는 이집트에서 4년동안 해외주재원으로 있으면서 매주마다 피라미드를 다녀왔다. 한국 출장자들이 12시간 이상의 장거리 비행을 온 것은 피라미드를 볼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하지만 피라미드 방문이 일상이 되면서 경이로운 인류의 건축물에 대한 외경심은 서서히 옅어졌다. 살고 있는 아파트 발코니에서도 피라미드가 보이는데, 가까이에서 자세히 보는 감동은 약해질 수밖에 없다.

저자는 다시 멕시코에서 주재원 생활을 하게 되고 반복적인 해외의 일상이 지겨워 회사를 그만두게 된다. 그후 무작정 미국에서 2년간의 MBA 유학길에 오른다. 학비를 위해 2002년에 집을 팔고 난 후, 그해 말에 집값이 최고로 올랐다. MBA 졸업 후 경제적으로 막막한 상황에서 다시 들어간 직장, 터키 지사장으로 4년간 근무하게 된다.

‘해외주재원 생활백서’(부크크)는 해외생활 적응을 위한 안내서이다. 그동안의 해외주재원 책들이 현지에서의 인사나 조직관리 중심이었다면 이 책은 순수한 실전용이다. 해외 발령을 받은 후 한국에서의 준비, 현지에서의 생활적응, 다시 한국 귀임까지의 전 과정을 현장감 있게 서술한 책이다. 현지에서 생활하면서 부딪히게 되는 주택, 학교, 병원, 종교 및 여가활동까지 해외에서 살아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상황들을 하나씩 알려준다.

한국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한지 거의 40년이 지났다. 매년마다 많은 인원을 해외로 내보내고 있다. 그동안 해외생존의 비밀스러운 기록들은 공유되지 않았다. 매뉴얼도 없이 은밀한 도제의 형식으로 선배에서 후배로 전해진 방법들을 저자가 정리해 알려준다.

이 책은 주재원, 공무원, 유학생 뿐만 아니라 결국 언젠가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야만 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책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