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 16배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직 프로야구 선수 이여상이 운영하는 유소년 야구교실에서 압수된 스테로이드 계열의 불법 약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직 프로야구 선수 이여상이 운영하는 유소년 야구교실에서 압수된 스테로이드 계열의 불법 약물.
연합뉴스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자신이 운영하는 유소년 야구교실 선수들에게 불법 스테로이드를 투약한 혐의로 지난 2일 구속된 가운데, 최근 온라인에서도 스테로이드를 불법 판매하다 적발된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불법판매 근절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2016년~2019년 5월)간 의약품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 현황’에 따르면 올해 1~5월 온라인상에서의 스테로이드 불법 판매 적발 건수는 4373건이었다. 2016년 적발건수(272건) 보다 무려 16배 이상 증가했다.

김 의원은 “불법판매·유통되는 스테로이드에 대한 단속과 수사를 강화한 결과일 수도 있지만,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 판매가 성행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스테로이드는 국내 판매금지 품목이자 전문의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없는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는 충남에 일반 회사로 위장한 공장을 차려놓고 불법 스테로이드 약물을 제조한 일당 3명도 붙잡아 현재 조사 중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이르면 내달 불법 스테로이드 약물 유통 경로 등도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의 처방 없이 스테로이드를 함부로 맞으면 갑상선 기능저하, 간수치 상승, 단백뇨, 불임, 성기능 장애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스테로이드를 포함한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2016년 2만4928건, 2017년 2만4955건, 2018년 2만8657건으로 3년간 15% 증가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1만7077건으로 상반기가 채 되지 않았는데도 전년도 전체 건수의 60%에 이르렀다.

유형별로는 ‘발기부전·조루치료제’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건수가 3만8504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40.3%를 차지했다.다음으로 ‘각성·흥분제’ 9057건(9.5%), ‘스테로이드’ 5589건(5.8%), 피부(여드름, 건선) 5031건(5.3%)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현황을 살펴보면, 낙태유도제 불법판매가 2016년 193건에서 2018년 2197건으로 11.4배 증가해 3년간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