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한국과 ‘수출규제’ 추가회의 거부 방침”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주 앉은 한·일 ‘수출 규제’ 실무 협의 대표들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왼쪽부터)·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2019.7.12 연합뉴스

▲ 마주 앉은 한·일 ‘수출 규제’ 실무 협의 대표들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왼쪽부터)·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2019.7.12 연합뉴스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한국이 오는 24일까지 개최하자고 요청했던 추가 회의에 대해 일본 정부가 거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양국 정부 간 신뢰 관계가 무너진 현재 상태에서는 회의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17일 보도했다.

일본 측은 지난 12일 도쿄에서 처음 열린 실무회의 이후 “한국이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발표했다”고 주장해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측이 한국의 수출통제제도를 부당하게 폄훼한 데 항의하며 국장급 양자 협의를 개최하자는 내용의 서한을 일본 정부에 발송했다.

한일 무역 당국은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지난 12일 도쿄에서 과장급 실무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와 관련해 한국은 ‘협의’, 일본은 ‘설명회’라고 서로 다른 주장을 하며 열린 이 회의는 5시간 30분간 이어졌지만, 회의 후 일본 측은 한국이 규제 조치와 관련해 ‘철회’라는 단어를 쓰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한국 측과 회의 내용을 놓고 진실 공방을 벌였다.

교도통신은 “신뢰 관계가 무너지고 있다”는 경제산업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차기 회의는 열리지 않는 방향이라면서 “한국 측으로부터의 문의에 메일 등으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