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비구니계 선구자’ 광우 스님 입적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비구니계 선구자’ 광우 스님 입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비구니계 선구자’ 광우 스님 입적

한국 비구니계의 원로 태허당 광우 스님이 18일 입적했다. 법랍 80세, 세수 95세.

대한불교조계종은 정각사 회주 태허당 광우 스님이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망월산 정각사에서 원적했다고 밝혔다.

한국 비구니계 선구자인 광우 스님은 1944년 최초의 비구니 강원인 남장사 관음강원을 1기로 나왔고, 1956년 비구니 최초로 동국대 불교학과를 졸업했다. 원로 비구니 스님에게 주는 조계종 최초의 명사 법계를 품서 받았다. 전국비구니회장 시절에는 전국비구니회관 건립을 주도했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동국대 일산병원과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각각 거행된다. (02)742-1231.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7-1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