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N극장가] 기생충, 이번 주말 1000만 넘을까 계산해보니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말엔 관객 더 많아, 급격히 줄어든 개봉관이 난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출’은 이번 주말 1000만을 넘을 것인가. 이리저리 머리 굴려보니 가능할 수도, 불가능할 수도 있다. 도대체 무슨 이야기냐고? 예측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사진 제공=CJ엔터테인먼트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출’은 이번 주말 1000만을 넘을 것인가. 이리저리 머리 굴려보니 가능할 수도, 불가능할 수도 있다. 도대체 무슨 이야기냐고? 예측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사진 제공=CJ엔터테인먼트

주말 극장가 이슈를 얄팍하게 살펴보는 ‘주말N극장가’ 코너다. 심도 깊은 분석보다 의식의 흐름을 타고 수다 떠는 코너에 가까우니, 딴죽 거시려면 살포시 ‘백스페이스’ 눌러주시면 감사하겠다.

이번 주말 극장가 이슈는 영화 ‘기생충’의 주말 1000만 돌파 여부다.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주목받았지만, 아쉽게도 뒷심은 조금 딸리는 모습이다. 잘 안 돌아가는 머리 굴리며 예측해보니 웬걸, 세기의 도박사마저 가늠하기 어려운 지경이다.

영화 ‘기생충’은 목요일인 18일 기준 996만 7000여명으로 1000만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 그러나 문턱 앞에서 거친 숨을 고르는 모양새다. 현재 일간 관객 수는 8000여명 수준이다. 이렇게 볼 때 이번 주말 1000만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주말엔 관객이 더 많이 오는 법. 이를 위해 지난 주말인 12~14일 통계를 살펴본다. 금, 토, 일 사흘 동안 6만 4267명이 찾았다. ‘이 정도면 무리 없겠네’라고 속단하지 마시라. 한 주를 더 거슬러 가보면 문제가 달라진다.

6만 4267명이라는 숫자는 전주대비 무려 28.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그러니까 6만 4267명에 곱하기 0.715를 곱해보자. (여기서 “왜 0.715를 곱하세요?”고 묻지 마시라. 우리, 이 정도는 이해할 수 있잖아?) 그럼 4만 5950명이 나온다. 이 숫자를 더해본다. 그럼 1001만 2950명이다. 아, 역시 1000만 돌파 오케이네!

아니다. 고려하지 않은 변수가 하나 더 있다. 상영관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것. 기생충 개봉일은 5월 30일로, 무려 7주째 극장에 걸렸다. 그러나 최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라이온킹’이 잇따라 개봉하면서 상영관을 많이 빼앗겼다. 12~14일 전국 상영관 수는 각각 360, 314, 315였다. 그러나 18일에는 196관으로 훅 줄었다. 개봉관 수가 50%포인트 줄었기에, 6만 4267명에 0.5를 곱하고 더해보자. 999만 9133명이 나온다. 아슬아슬하게 1000만을 못 넘는다는 이야기다.

배급사에서 열심히 밀어주는 터라 조만간 1000만을 돌파하겠지만, 이번 주 일요일까지 가능하겠냐고 예측하긴 어렵다. 그러나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한국 영화 최초로 칸 황금종려상을 받으면서 우리 영화의 저력을 알린 작품이니 언제 1000만을 넘느냐는 별로 중요한 일은 아닐 터다.

개인적으론, 이번 주 일요일 오후쯤 1000만이 넘었다는 소식을 접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본다. 뭐, 맞은들 어떠하고, 틀린들 어떠하겠느냐만.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