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日, 결국 문재인 정권 흔들겠다는 뜻…긴싸움 각오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7: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9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결국에는 (문재인)정권을 흔들어야 된다는 뜻으로 읽혀진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일본 아사히 신문 보도를 인용해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한 규제는 계속한다는 이야기”라며 “처음에는 강제징용을 이야기하다 북한 밀반출 이야기가 나오고, 전략물자에 이어 이제 문재인 정권 이야기까지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한 번은 건너야 할 강이고 넘어야 할 산이다. 여기서 못 넘어서면 큰일난다”며 “이제는 반도체 뿐만이 아니고 다른 분야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결국은 긴 싸움을 단단히 마음먹고 가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여야정이 비상협력기구를 만들기로 했고 다음 주부터 사무총장들이 협의해 민관정 협력체를 만드는 작업을 속도있게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며 “늦었지만 이제라도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국산소재를 개발해야 한다. 이제는 안되겠다는 각성을 했다는 점이 의미있다”고 덧붙였다.

여야 간 이견으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미뤄지고 있는 데 대해 이 대표는 “오늘 (6월 임시국회)마지막까지 추경에 대해 협상을 해보겠다”며 “정치라는 게 참 어렵지만 이번이 제일 어려운 것 같다”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