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자유한국당+일장기’ 로고 사과... “악의적인 야당 모독” 반발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8일 KBS ‘뉴스9’ 방송화면 캡처

▲ 지난 18일 KBS ‘뉴스9’ 방송화면 캡처

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 보도하며 일장기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넣은 장면을 내보낸 데 대해 사과했다.

KBS는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고 있는 동영상(GIF) 파일을 앵커 뒤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관련 내용 파악 즉시 홈페이지 등에서 해당 리포트의 서비스 중지와 이후 내용 수정 등 시정조치를 했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화면은 전날 ‘뉴스9‘에서 앵커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 리포트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뉴스9’은 “안 사요, 안 가요, 안 팔아요” 등 불매운동을 상징하는 로고 안에 일장기 그림을 넣었다. 이후 “안 뽑아요”에는 자유한국당 로고를, “안 봐요”에는 조선일보 로고를 사용했다.

KBS공영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본질을 잘 드러낸 것이라고 판단된다. 혹시 반일 운동을 보수 세력에 대한 반대 운동과 연결 지으려는 의도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또 “해당 영상은 의도적으로 편집하지 않으면 방송이 나갈 수 없다. 앵커 배경화면에도, 기자의 리포트 화면에도 등장했다”며 “이번 사안은 기술적인 실수의 방송사고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와 관련 “KBS가 악의적으로 제1야당을 공격하고 모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공영방송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정권 찬양 방송으로 전락해 국민적 외면을 받고 있는 KBS가 어제 일본 제품 불매운동 기사에서 자유한국당 로고에 “안 뽑아요”라고 적힌 이미지를 내보냈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뉴스조차 정권의 입맛에 맞게 내보낼 만큼 권력의 시녀가 되어버린 KBS의 개혁 필요성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