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안리 해수욕장 맞아?…태풍 다나스가 만든 거대한 쓰레기장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풍 쓰레기 파도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각종 쓰레기와 해초로 뒤섞인 파도가 해변으로 밀려오고 있다.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부산에는 사흘 동안 최대 3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2019.7.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풍 쓰레기 파도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각종 쓰레기와 해초로 뒤섞인 파도가 해변으로 밀려오고 있다.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부산에는 사흘 동안 최대 3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2019.7.21 연합뉴스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이 거대한 쓰레기장으로 변했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면서 각종 쓰레기 더미를 남기고 갔기 때문이다.

2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쓰레기는 폐어망, 해초 등 바다에서 밀려온 것 외에도 나뭇가지, 과자봉지, 막걸릿병, 음료수병, 신발, 플라스틱 통, 축구공, 일회용 라이터 등 육상에서 떠내려온 것이 많았다.

플라스틱으로 된 각종 공사 자재, 형체를 알 수 없는 폐비닐 등이 뒤섞여 백사장에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었다.

부산에는 태풍 영향으로 사흘 동안 최대 3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광안리 해변 쓰레기장 방불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쓰레기와 해초가 뒤섞여 파도에 밀려와 있다. 각종 육상 쓰레기가 집중호우 때 바다로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부산에는 사흘 동안 최대 3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2019.7.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안리 해변 쓰레기장 방불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쓰레기와 해초가 뒤섞여 파도에 밀려와 있다. 각종 육상 쓰레기가 집중호우 때 바다로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부산에는 사흘 동안 최대 3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2019.7.21 연합뉴스

광안리 백사장에서 흩어져 있던 쓰레기를 한곳으로 모으고 있던 한 시민은 “집중호우 때 수영강에서 바다로 떠내려온 육상 쓰레기가 해류를 따라 광안리 해변으로 밀려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영구는 인력 등을 투입해 쓰레기 수거 작업에 들어갔고 119 민간수상구조대를 비롯해 자원봉사자들도 해변 청소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죽도공원 인근 백사장에도 바다에 있던 해초 더미와 각종 쓰레기가 태풍이 몰고 온 파도에 밀려와 구청이 수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