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세권 종로5가·사당역에 청년임대주택 짓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4년까지 노후 공공청사 5곳 개발
산본역 안양세관 부지에도 청년주택
대방·공릉동 군관사에 신혼희망타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종로에 있는 옛 선거연수원, 사당역과 인접한 옛 관악등기소 등 도심의 노후 공공청사 부지에 2024년까지 청년층, 신혼부부를 포함한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주택이 들어선다. 모두 도심 역세권에 부지가 마련돼 젊은층의 지원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13일 공공청사 복합개발 신규 후보지 5곳(서울 4곳, 경기 군포시 1곳)을 추가로 발표했다. 신규 사업 부지 5곳은 옛 선거연구원(종로5가역), 옛 관악등기소(사당역), 안양세관(산본역), 대방 군관사(대방역), 공릉 군관사(화랑대역)다.

2017년에도 기재부는 옛 부산남부경찰서, 옛 충남지방경찰청, 천안지원·지청, 광주 동구선관위 등 청년 주거지원을 위한 사업지 8곳을 선정한 바 있다.

정부는 신규 후보지 가운데 선거연수원, 관악등기소, 안양세관에는 각각 청년임대주택을, 대방·공릉 군관사에는 신혼희망타운을 조성할 방침이다. 군관사의 경우 일반 공공청사보다 부지 면적이 넓어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 공급에 더 적합한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공급 주택 규모는 청년임대주택의 경우 후보지당 50가구씩 총 150가구, 신혼희망타운은 대방 군관사 150가구, 공릉 군관사 175가구다.

청년임대주택은 만 19~39세 청년이 주변 시세의 68~72% 수준에서 최대 6년 동안 임대할 수 있는 주거시설이다. 대학생은 부모와 자신의 소득을 합쳐 한 달 500만원 이하일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대학생이 아닌 청년은 본인 소득이 월 4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신혼희망타운은 혼인 기간 7년 이내 무주택 부부가 시세보다 저렴하게 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도록 조성된다. 단 맞벌이 가구 기준 한 달 소득이 650만원 이하여야 한다.

세종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8-1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