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미세 플라스틱 습격에 대처하는 강북/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9-08-18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2015년 코스타리카 해안에서 발견된 바다거북 영상이 큰 화제가 됐다. 플라스틱 빨대가 코에 꽂혀 고통스러워하는 바다거북의 모습을 통해 사람들은 플라스틱의 폐해를 강렬하게 인식하게 됐다.

이때 함께 주목받은 것이 미세 플라스틱이다. 5㎜ 이하의 작은 크기로 하수처리시설에서도 걸러지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은 플랑크톤, 물고기 등 수많은 해양생물에게 켜켜이 쌓인 후 결국 최상위 포식자인 사람에게로 되돌아온다. 실제로 세계자연기금(WWF)은 ‘사람은 매주 신용카드 한 장 분량의 미세 플라스틱을 섭취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담배꽁초가 해양 미세 플라스틱의 주범으로 밝혀져 우리에게 한 번 더 놀라움을 안겼다. 해양쓰레기 중 가장 많은 양을 차지하고 있는 담배꽁초는 그 필터가 미세 플라스틱으로 분해돼 바다를 오염시키고 있는 것이다.

강북구는 육지에서 담배꽁초가 무심코 버려지는 것을 막고 바다로 흘러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미세 플라스틱으로부터 바다를 보호하는 첫걸음이라 판단했다. 먼저 전국 최초로 ‘해양환경 오염 방지를 위한 음식점 주변 재떨이 설치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 중이다. 법적 근거를 마련해 담배꽁초 무단투기를 막기 위한 것으로 다음달에 공포·시행할 예정이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의 조사에 따르면 흡연자의 63.5%가 담배 필터의 성분이 미세 플라스틱으로 분해된다는 사실을 모른다고 한다. 강북구는 담배필터와 미세 플라스틱의 연관성을 알리고 담배꽁초 무단투기를 막기 위해 지난 5월 ‘담배꽁초 무단투기 근절 캠페인’을 펼쳤다. 휴대용 재떨이 7000개를 함께 배부해 캠페인의 효과를 높였다.

또한 빗물받이 120곳에 거름망을 설치해 담배꽁초가 바다로 흘러가는 경로를 차단했다.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2010년부터 추진해 온 ‘청결강북운동’을 통해서도 담배꽁초 무단투기 근절 홍보를 이어 가고 있다.

미래 세대에게 물려줄 환경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의 몫이다. 강북구의 작지만 힘찬 날갯짓이 나비효과가 되어 미세 플라스틱의 재앙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강북구는 기꺼이 미세 플라스틱 줄이기의 마중물이 될 것이다.
2019-08-1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