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조국 청문회 난항에 자체 ‘국민청문회’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언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2
연합뉴스

이인영 “아직은 아이디어 차원”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늦어지면 민주당 차원에서 청문회를 여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후보자를 민주당 차원에서 불러 이야기를 들어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국민청문회’를 검토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으니 (조 후보자) 본인도 굉장히 답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실체적 진실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정말 (한국당이) 청문회를 보이콧하면 실체적 진실을 알릴 기회가 완전히 사라져버리고 본인에게 덧씌워진 의혹, 가짜뉴스를 소명할 기회조차 허공에 날려버리는 격이기 때문에 그런 것을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도 했다.

또한 “저만의 생각으로 되지는 않고 어떤 방식이나 형식이 좋을까 상의는 해봐야 되겠다”면서 “그런 과정에서 후보자한테 제안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은 아이디어 차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우리 내에서 (국민청문회) 얘기가 나온 적이 있다”면서 “검토를 해보겠지만 특정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