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입학부정 가짜뉴스 생각 변함 없다…국민청문회 열리면 출석”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연일 쏟아져나오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라는 생각에)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여당이 제안한 국민청문회가 열리면 출석해 의혹을 소명하겠다고도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인사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조 후보자는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취재진에게 “매일매일 저의 주변과 과거를 고통스럽게 돌아보고 있다. 많이 힘들다”면서도 “다만 이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의혹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의 유포가 많다”고 강하게 말했다. 전날 출근길에 “저와 제 가족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따가운 질책을 받겠다”고 몸을 낮춘 것과 대비되는 대목이다.

조 후보자는 여당이 제안한 ‘국민청문회’에도 실시되면 출석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을 경우 국민·언론과 대화의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민청문회 방식을 언급했다. 조 후보자는 “민주당에서 국민청문회를 제안해주셨던 것은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면서 “국민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여기에 출석해 답하겠다. 국민청문회의 형식을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밝혔다. 여야 합의 청문회가 열리지 못하면 우회적으로 국민청문회를 열어 의혹을 소명하겠다는 강행돌파 의지로 해석된다. 그는 정의당이 요구한 소명요청서에도 조속히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웅동학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선 명확한 대답을 피했다. ‘웅동학원 이사로 있을 때 동생이 웅동학원 땅을 담보로 14억 사채를 빌렸는데 알고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 후보자는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웅동학원 부채가 재무제표에 반영됐다는 준비단 해명이 거짓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확인해보고 답변드려야 할 사안 같다”면서 “준비단에서 기록을 보고 있으니 충분히 답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